과자, 내 아이를 해치는 달콤한 유혹 2

Front Cover
국일미디어, Nov 30, 2009 - Sports & Recreation - 312 pages
0 Reviews


직접 그러한 과자를 만들던 사람의 입으로 듣게 되는 우리네 먹을거리에 대한 공공연한 비밀은 엄청난 논란거리일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국내 저자가 국내 제품들을 대상으로 그 이면을 속속들이 밝히고 있기에 파장이 더 크다.
하지만 이 책은 섭생 문제를 다룬 건강서인 한편 전 세계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식품 업계의 모순을 파헤치는 ‘고발서’이기도 하다. 이제는 왜 모두가 나쁘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가공식품을 먹을 수밖에 없는지, 왜 생활습관병이 이토록 맹위를 떨치고 있는지, 왜 세계적인 식품회사의 CEO들이 젊은 나이에 숨지는지, 왜 많은 전문가들이 그런 일을 ‘빙산의 일각’으로 치부하고 있는지 소비자들도 알아야 한다.
인공조미료나 합성색소 등의 유해물질 문제나 오늘날 가공식품에 드리워진 갖가지 불명예스런 논란들에 돋보기를 대보면 소비자들도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식품회사 이익’과 ‘소비자 이익’이라는 운명적인 엇박자 사이에서 우리와 우리 아이들의 먹을거리를 지켜낼 수 있는 건 결국 소비자뿐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Other editions - View all

About the author (2009)

저자 - 안병수
1956년생. 서울대학교 농화학과와 아주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84년부터 16년간 국내 유명 과자회사의 신제품개발부와 구매부에서 근무했으며, 1991년부터 1994년까지 이 회사의 일본 도쿄사무소에서 파견 근무를 했다.
대한민국 대표강사들의 모임(KRIA) 임원으로 활동 중이며 삼성경제연구소 세리 포럼에 건강 관련 글을 기고하고 있다.
그동안 미국, 유럽, 아시아 등 11개국을 여행하며 다양한 식문화를 연구해왔으며, 현재 후델식품건강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