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하라

Front Cover
마음의숲, Feb 18, 2011 - Business & Economics - 360 pages
0 Reviews


긍정에 의지한 세상에 외치는 치명적 한마디
“부정하라.”

부정하라! 대들라! 싸워라! 싫다고 말하라!
긍정 속으로 숨지 말고 당당하게 세상에 치명적인 한마디를 던져 보라.

나를 발전시키는 부정의 한마디
우리는 어떠한 상황에도 웃어야 하고 수용해야 하는 인생에 길들여져 있다. 사람들은 입을 모아 원래 삶이란 그렇게 견디며 사는 것이라 이야기한다. 그래서 때로 마음이 내키지 않아도 “네.”라고 대답하고 화가 치밀어 올라도 미소를 띠며 자신을 위장한다. 한 가지 행동을 해도 민감하게 남의 눈을 살피고 좋은 반응이 나와야만 마음을 놓는다. 그러는 동안에 우리 가슴 속에는 ‘안 돼!’ 또는 ‘싫어.’라는 말이 차곡차곡 쌓이고 묵는다. 그리고 어느새 내면에 쌓인 속말은 곰팡이가 슬어 우리 표면에도 티가 난다. 사람을 대하기가 껄끄러워지거나 대화하는 도중에 피곤함이 몰려오고 순간순간 턱하고 답답증이 생기는 것. 이 모두가 할 말 못하고 사는 현대인이 갖는 증상 중 하나이다.
이 병통을 날려 버리는 처방으로 《부정하라》가 도서출판 마음의숲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우리가 차마 입 밖으로 내지 못했던 말, “부정하라. 대들라. 싸워라. 싫다고 말하라.”를 외친다. 책 속 발칙한 한마디에 자신의 마음을 얹어 표현하는 순간, 우리는 현실을 향해 맞설 용기를 되찾는다. 그리고 부정이라는 새로운 시각을 통해 한층 더 나은 생각을 가지고 문제에 대면하게 된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About the author (2011)

저자 - 신혜경
저자 신혜경은 이화여자 대학교 졸업,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역서로는 《사소한 것에 목숨 걸지 마라》《흐르는 강물에서 건져올린 인생》《이것 또한 지나가리라》《진짜가 된 헝겊토끼》《사람은 언제쯤 다시 숲으로 돌아갈까》《친밀함》《행복한 수고》 등이 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