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 회사를 말하다

Front Cover
메디치미디어, Apr 30, 2010 - Business & Economics - 223 pages
0 Reviews
서른 살이 바라본 회사, 신입사원의 이유 있는 항변

“직장은 무조건 살아남는 사람이 이기는 곳이라는 걸 몰라? 어차피 바꿀 수 없다면 게임의 법칙을 따르는 사람이 장땡이지!”, “하긴”, “자 쓸데없는 데 신경 쓰지 말고 우리는 자기 앞가림이나 하자고.”
입사 동기인 진국의 이메일 사표 소식에 휴게실은 신입사원들로 가득 찬다. 그러나 영악하게, 아니 자아를 다치지 않기 위해 상황을 정리하는 이들의 모습은, 이등병이 가장 병장스러운 대사를 읊조리는 장면과 흡사하다. 가장 ‘어리버리’한 나도 신속하게 책상으로 복귀한다. 그러면서 팀장의 소나기성 잔소리가 한바탕 지나간 뒤 혼자서 생각할 10분의 여유가 주어지자 되뇐다.
“회사는 나에게 월급 이외에 뭘 줄 수 있을까? 그리고 무엇을 줘야 할까, 그걸 얻기 위해 난 뭘 해야 할까, 할 수 있을까?”

정규직 신입사원들을 항변하게 된 저자는 말한다. 우리는 결코 행복하지 않다고. 우여곡절 끝에 취직에 성공, 부러움과 시기 속에 살고 있지만 세대갈등, 직급갈등, 남녀갈등의 강도는 백조나 백수가 겪는 고통에 못지않다고 호소한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증상을 신입사원 사춘기에 비유하는 것은 현실과 공존하고자 하는 묘한 의지의 표현이다. 빵만으로 살 수 없다고 민주주의를 외치며 혁명에 나서는 것도 인간이지만, 이 어려운 시기에 입사해 회사라는 틀에 맞춰가려 노력하는 모습도 혁명가만큼이나 위대하다고 생각한다. 우수한 성적의 입사 동기가 가장 먼저 사표를 쓰고, 눈치와 비논리의 복합체였던 상사가 명예퇴직하는 것을 보며 ‘나’는 서서히 회사형 인간으로 DNA가 변해 간다. 떠난 자는 새로운 출발선에 서겠지만 남은 자의 고민은 결코 작아지지 않는다. 아귀가 맞지 않는 톱니바퀴에 끼어 마모되는 것은 자신이라는 걸 알면서도, 하나하나 체험하고 생각하고 정리해나간다. 그 과정도 호기로운 사표만큼이나 소중하다고 믿으며.......

제2의 사춘기를 극복한 신입사원 성장기

책 속의 키워드인 ‘신입사원 사춘기’. 취업만 되면 모든 게 해결될 줄 알았던 신입사원이 1년도 안 돼 방황하는 심리 상태를 뜻하는 말이다. 1년, 2년 시간이 지날수록 ‘이 생활은 아니다’라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 것이 신입사원 사춘기의 특징이다.
2008년 대기업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신입사원 1,000명 중 98.5%가 ‘회사에서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한다. 그만큼 ‘신입사원 사춘기’는 어릴 적 질풍노도의 시기에 겪었던 ‘사춘기’와 많이 닮아 있다. 하지만 그때처럼 ‘시간이 지나면 해결해주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은 버려야 한다. 회사에서는 왜 그들이 다 큰 어른임에도 불구하고 사춘기에 빠져 방황하는지, 사춘기로 고민하는 직장인들은 왜 내가 고민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이유를 정확하게 찾아야 한다. 그래야 3년이 될지, 5년이 될지 모르는 ‘사춘기 바이러스’에서 빨리 벗어날 수 있는 것이다. 지금껏 회사가 싫다, 상사가 마음에 안 든다, 내 일이 아닌 것 같다고 고민만 하고 있는 직장인들에게 이 책은 꽉 막혀 있던 체기를 뚫어줄 따끔하고도 속 시원한 바늘이 될 것이다.

‘까라면 까’에 저항하는 요즘 신입사원들, 그들에 대한 사용설명서

‘신입사원 손절매.’ 계속 이대로 회사를 다녀봤자 아무런 득이 없다고 예상한 신입사원이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충동적으로 조기 퇴사하는 현상을 말한다. 대졸 실업자 70만 시대에도 신입사원들은 손절매를 감수하면서까지 사표를 써댄다. 윗사람들은 ‘요새 것들은 인내심과 참을성이 부족해서’라며 퇴사 원인을 신입사원 개개인의 미성숙함으로 돌렸지만, 정작 신입사원들은 ‘회사에 아무런 비전이 없어서’라고 말한다.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의 ‘먹는 걱정 않고 사는 세대’인 만큼 그들에게 회사는 월급 이상의 것이 필요하다. 그만큼 비전을 보고 회사를 ‘선택’한다. 까라고 해서 정직하게 ‘까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왜 까야 하는가, 무엇을 위해서’를 생각하는 것이다. 회사가 붙잡는 사람들의 1% 비밀을 쓴 저자 신현만은 추천사에서 이렇게 말한다. ‘회사와 상사라는 괴물이 애써 뽑은 인재를 어떻게 내쫓는지 여실이 보여주고 있는 책‘이라고. 요즘의 신입사원들을 이해하고 표용하려면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커다랗게 열고 귀 기울여야 한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About the author (2010)

저자 - 정태일
X세대라 일컫던 중고등학교 때 배용준, 김지호가 출연한 청춘 드라마 「사랑의 인사」를 보며 캠퍼스의 낭만을 제멋대로 꿈꿨다. 하지만 실제로는 천문학적 등록금을 성실 납부하기 위해 알바로 가득 찬 노동의 새벽을 이겨내야만 했다. 학점만 잘 받아 취업만 하면 인생이 풀릴 줄 알았으나 어학연수를 안 다녀와서 그런지 평점 4점 살짝 넘는 성적표로도 ‘88만원 세대’의 저주에서 벗어나긴 어려웠다. 2005년, 취업난에 시달리다 이대로 주저앉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잃어버린 스무 살의 열정을 찾아 유럽으로 64일 간의 자전거 여행을 떠났다. 유럽을 달리며 "성공이란 목적지를 향해 꾸준하게 페달을 밟는 것"이라는 단순하면서도 분명한 진리를 깨달았다. 무엇보다도 자전거 여행에서 얻은 자신감으로 스스로의 가능성을 믿게 된 것이 가장 큰 소득이었다. 돌아온 후 '글을 통해 나와 세상을 표현하는 일'이 자신을 가장 열정적으로 만든다는 것을 느끼고 『바이시클 다이어리』를 썼으며, 이 책이 꿈을 잃고 방황하는 동년배 독자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단군 이래 사상 최고의 스펙 쌓기 열풍에 한참을 시달린 후 어렵사리 회사에 취직했다. 하지만, 막상 직장인이 되자 기존 386세대와는 가치관이 너무 달라 여기 저기 까이고 치였다. ‘무차별적인 일’과 ‘말 안 통하는 상사’ 그리고 ‘시트콤 같은 회사 생활’에 짓눌리며 신입사원 사춘기를 힘겹게 보냈다. 그 힘든 터널을 직장 5년차가 되어서야 조금씩 빠져나오는 것 같다. 『서른살, 회사를 말하다』는 자신과 똑같은 제2의 사춘기로 힘겹게 방황하는 많은 젊은 직장인들을 위한 책이 되길 바라며 온몸으로 ‘주경야서(晝耕夜書)’ 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