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이후, 문득 인생이 무겁게 느껴질 때

Front Cover
경향미디어, Dec 8, 2011 - Business & Economics - 268 pages
1 Review


노후불안 신드롬, 고용쇼크... 중년이 위험하다!
40대와 50대는 20대와 30대보다 행복지수가 낮다!
-통계청의 조사결과-

슈퍼맨들의 시대를 사는 행복한 바보
나는 더욱 느리고 싶다!

요즘 젊은이들이 휴대전화로 문자를 찍고 날리면서 말을 걸어오면 당황한다. 눈은 휴대전화와 나를 번갈아 보면서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는 것이다. 나는 단 두 가지도 동시에 못한다. 전철에서 음악을 들으며 휴대전화로 문자를 보내거나 검색을 하면서 신문을 읽는 사람들이 나에게는 놀랍다. 그야말로 슈퍼맨, 슈퍼우먼들이다.
나는 소위 컴맹이라는 바보일 뿐만 아니라 뉴스도 제대로 이해 못하는 뉴맹 바보다. 특히 코스피니 코스닥이니 하는 것이 일기예보의 기온처럼 오르고 내리는 의미를 아직도 전혀 모르는 코맹 바보다. 그 밖에도 수없이 많은 맹맹의 맹추 바보다. 하지만 나라의 꼴이 얼마나 답답하기에 나 같은 컴맹, 뉴맹, 코맹, 주맹, 부맹, 카맹, 경맹, 기맹 등등의 완전 바보에게도 학생들이 살길을 물어 오는지 그 처지와 심정은 충분히 이해되지만, 나로서는 정말 해줄 말이 없다. 그냥 내가 지금까지 살아온 바보의 삶을 보여줄 수밖에 없다.
그러나 나는 행복하다. 느리게 움직이고, 먹고, 여행하고, 공부하고, 문화를 즐기고, 늙어가고, 느린 세계를 추구하기에 행복하다. 물론 나의 행복이 여러분의 행복이 될 수는 없을지 모른다. 그냥 여러분 나름의 행복 추구에 도움이 되기를 빌 뿐이다.

행복한 시골 교수의 느림 예찬!
이 책에서 저자는 슬로라이프를 주장한다. 슬로라이프는 일명 6S(Slow, Silent, Simple, Small, Soft, Spontaneous)에 각각 대응되는 느린 삶(속도), 조용한 삶(환경), 홑진 삶(구조), 작은 삶(규모), 여린 삶(성질) 그리고 자발적 삶(원리)을 말한다. 현재 도시인들은 빠르게, 시끄럽게, 복잡하게, 크게, 강하게, 타율적으로 사는 것에 익숙해져있다. 저자는 공사의 구별이 없어지고 점차 자율적인 삶에서 타율적인 삶으로 바뀌어가는 현대인들의 너무도 숨 가쁜 일상을 안타까워하며 조금 더 느리게 천천히 주위를 둘러보며 살 것을 권한다. 강요나 질책은 없다. 다만 저자가 느낀 느림의 가치에 대해, 조금 더 쉬어가며 사는 행복에 대해 말하며 더욱더 빨라져가는 도시인들에게 조금만 속도를 늦추라고, 천천히 살아도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말한다.

빨리빨리 대한민국, 속도의 노예가 된 당신에게
“바쁘다”라는 말을 입에 습관처럼 입에 달고 산다. 지하철을 탈 때도 버스를 탈 때도 심지어 길거리를 걸을 때도 귀에는 항상 이어폰이 끼어 있다. 휴대전화를 쳐다보거나 통화를 한다. 어느 순간 우리는 여러 가지 일을 동시에 하는 슈퍼맨, 슈퍼우먼이 되었다. 이제는 한 가지 일만 처리하기에는 시간이 아깝다. 바쁘게 사는 것이 열심히 사는 것이고 열심히 사는 것이 곧 잘사는 것이라고 믿고 앞만 보고 달렸지만 어느 순간 공허함과 쓸쓸함이 밀려든다. 이렇듯, 문득 인생이 무겁게 느껴지는 당신에게 이 책은 당신의 지친 어깨를 다독이고 마음을 어루만져줄 것이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About the author (2011)

저자 - 박홍규
저자 박홍규는 오사카 시립대학교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하버드 로스쿨 객원교수를 역임하였다. 영남 대학교에서 법학을 가르쳤으며 현재 교양학부의 교수로 재직 중이다. 노동법을 전공한 법학자이지만 전공뿐 아니라 인문과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저서와 번역서를 냈다. 척박한 이 시대에 르네상스적인 인물로 평가되는 저자는 진보적인 법학자로서 전공뿐만 아니라 정보사회에서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인문예술학의 부활을 꿈꾸며 왕성한 저술 활동을 하고 있다.《윌리엄 모리스의 생애와 사상》, 《내 친구 빈센트》, 《베토벤 평전》, 《아나키즘 이야기》, 《메트로폴리탄 게릴라》를 비롯하여 많은 책을 썼으며, 에드워드 사이드의 《오리엔탈리즘》, 루이스 멈퍼드의 《유토피아 이야기》, 이반 일리히의 《학교 없는 사회》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스스로 소박한 자율의 삶을 살고 있는 저자는 이 책에서 서른 이후, 문득 인생이 무겁게 느껴지기 시작한 사람들을 위해서 느리고 천천히 사는 행복한 삶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