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비를 따라 산을 오르다 : 조선 선비들이 찾은 우리나라 산 이야기

Front Cover
이담북스, Sep 30, 2010 - Literary Collections - 227 pages
0 Reviews


조선시대 선비들이 남긴 산행일기의 현장,
그 발자취를 더듬으며 나누는 산에 관한 찬찬한 이야기
면암 최익현은 제주도에 유배되어 지내던 중 1875년 3월 한라산을 유람하고 ‘유한라산기(遊漢拏山記)’를 남겼다. 비단 최익현만이 아니라, 조선시대 선비들은 우리나라 산천을 유람한 후 그 기록으로 많은 유기(遊記)를 남겼다. 미수 허목(許穆)은 ‘두타산기(頭陀山記)’를, 율곡(栗谷) 이이(李珥)는 ‘유청학산기(遊靑鶴山記)’를, 남명(南冥) 조식(曺植)은 ‘유두류록(遊頭流錄)’, 퇴계(退溪) 이황(李滉)은 ‘유소백산록(遊小白山錄)을 남겼다.
이 책 『선비를 따라 산을 오르다』는 북한의 백두산, 향풍산을 포함한 우리나라 23곳 산을 유람한 선비들의 기록을 담아, 독자들이 조선시대 선비들의 삶과 철학을 엿볼 수 있도록 하였다. 여기에 지은이는 산에 관한 정보와 함께, 선비들의 유람을 단순한 산수 유람으로만 정의내리지 않고, 심신수양의 한 면으로 해석하고 그에 따른 해설을 덧붙였다.
부록으로 실은 ‘은자의 거처’, ‘은자의 생활’, ‘은둔의 미학’은 산에 들어 사는 옛사람들의 삶의 방식을 살펴보는 데 도움을 준다.

우리는 왜 산에 오르는가
오늘날에도 사람들은 산에 오른다. 하지만 오늘날 우리의 산행은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한 것이 주된 목적이다. 생활의 확장일 뿐이라는 뜻이다.
옛사람들은 산의 입구인 초도(超道)를 건너는 순간, 외부와 차단되고 신선의 세계에 한 걸음 가까이 다가선다고 여겼다. 산에 한 발짝 내딛는 것으로 속세를 부정할 수 있다고 여긴 것이다. 『선비를 따라 산을 오르다』의 저자는 옛사람들의 명산 유람 기록을 단순한 기행문으로 바라보지 않고, 좀 더 포괄적이며 근원적인 이해를 바탕으로 하여 해석하였다.
따라서 독자는 옛 선비들의 산행을 통해 오늘날 우리들이 큰 의미 없이 행하는 ‘산행’의 의미를 새롭게 정립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Other editions - View all

About the author (2010)

저자 - 나종면
저자 나종면은 서른 살에 성균관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하여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같은 대학교에서 BK21 박사후연구원으로,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에서 책임연구원으로 일했으며, 현재 아미재를 운영하고 있다. 역서로 『근역서화징』(공역), 『조희룡전집』(공역), 『시경강의』(공역), 『숙종춘방일기2』 등이 있고, 저서로는 『18세기 조선시대의 예술론』이 있다.
서울이라는 대도시에서 평생을 보낸 사람으로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구조물에 대한 강한 애정과 향수를 가지고 서양문화의 현실적 우위성을 일찍부터 체득하고 있지만, 한편으로 어린 시절의 무협지 탐독 이후 동양문화의 은유(메타)에 대한 힘을 믿기 시작하면서 동서문화를 섭렵하고자 노력 중이다. 지금은 동양문화, 예술미학, 도교 등과 음식, 춤, 영화 등에 대해 논문과 책을 구상하고 있으며, 많은 시간을 뇌과학진화생물학 관련 서적을 읽으며 자신을 되돌아보고 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