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근 배커리 약사(김소진 전집 4)

Front Cover
문학동네, Jul 23, 2002 - Literary Collections - 454 pages
고난의 시대를 살아온 서민들의 삶의 애환을 절실하고도 아름다운 문체로 생생히 그려낸 소설을 통해 일상의 각질을 깨고 존재의 본질, 삶의 진실과 대면하게 한다는 평가를 받는 김소진 전집 中 96년 봄 발표작에서 97년 미완성 장편까지 묶었다. 현재와 단절된 기억의 풍경 속에서 불러낸 순금처럼 단단하고 아름답게 굳어있는 시간을 통해 현실의 변화-혹은 변화를 초래한 근본적인 힘에 대응하고 있다. (해설 中)

From inside the book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Contents

Asiat
63
손정수문학평론가
435
작가 연뵤
450
Copyright

Other editions - View all

Common terms and phrases

About the author (2002)

/font
김소진(金昭晉 1963∼1997)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문과를 졸업했다. 한겨레신문사에서 오 년간 기자로 활동했고, 1995년부터 타계하기까지 창작에만 전념했다. 1991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쥐잡기」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열린 사회와 그 적들』(1993), 『고아떤 뺑덕어멈』(1995), 『자전거 도둑』(1996), 『눈사람 속의 검은 항아리』(1997), 장편소설 『장석조네 사람들』(1995), 『양파』(1996), 장편 창작동화 『열한 살의 푸른 바다』(1996), 짧은 소설집 『바람 부는 쪽으로 가라』(1996), 『달팽이 사랑』(1998), 미완성 장편소설 『동물원』, 산문집 『아버지의 미소』(1998)가 있다. 1996년 제4회 오늘의젊은예술가상을 수상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