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망: 이 제하 장편 소설, Volume 2

Front Cover
문학 동네, 1997 - Fiction - 294 pages
이 소설은 거센 산업화의 물결에 휩쓸린 인사동의 화랑가를 배경으로 일탈과 광기로 가득 찬 화가들의 예술적 삶을 정면으로 해부한 충격적인 작품이다. 고용주에게 성폭행을 당하고도 강인하게 일어서는 한 여인의 초상을 통해 미술계의 복마전 같은 인맥 의 세부를 매우 사실적이면서도 박진감 있게 묘사하고 있다. 또한 작가 특유의 리얼리즘 기법과 독자의 예상을 뒤집어엎는 돌발 적인 사건 전개는 이제하다운 개성을 확인케 한다.

From inside the book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Other editions - View all

Common terms and phrases

About the author (1997)

1937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마산고교를 거쳐 홍익대 조소과에서 수학했다. 1957년 『현대문학』에 시가 추천되고, 『신태양』지에 소설 「황색 강아지」가 당선됐으며, 196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소설 「손手」이 입선, 문단에 나왔다. 이후 시 소설 그림 영화평론 등 장르의 경계선을 넘나드는 다방면에 걸친 작품활동을 통해 우리 시대에 보기 드문 르네상스적 예술가의 면모를 보여왔다. 전집에 실린 작품들 외에 2001년 소설집 『독충』을 발표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