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현대 소설 모음집: 무명

Front Cover
내츄럴, Jan 30, 2013 - Fiction
0 Reviews
<책소개>

색다른 읽기의 즐거움, 한국 근현대 소설.

<문장>(1939년)에 발표된 중편소설. 1940년 제1회 조선예술상 수상작.
이광수 작가 자신의 옥중체험을 담았다. 작가는 이 작품을 쓰고 나서 “나는 비로소 소설다운 소설을 썼다”고 말했다. 이 소설은 한 감옥에 수감된 여러 죄수들의 성격과 삶의 태도를 통해 열악한 환경 속에서의 인간의 욕망과 갈등을 사실적이고 흥미진진하게 묘사하였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About the author (2013)

이광수(李光洙)
1892~1950. 평안북도 정주 출생.
11세에 부모를 여의고 이듬해에 동학에 입도하여 천도교의 대령집에 기숙하며 서기일을 보았다. 천도교 지원 유학생에 선발되어 일본에 유학했다.
1919년 <조선 청년 독립단 선언서>를 기초하고 상해로 탈출, 상해 임시정부의 기관지 <독립신문> 주필로 활동하다가 1921년 귀국하여 언론 활동을 한다. 1937년 수양 동우회 사건으로 안창호 등과 함께 투옥된다. 일제 말기에 친일적인 자세를 취해 조선 문인협회 회장을 맡기도 하였다.
1910년 <무정> <어린 희생>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초기에는 계몽주의적, 이상주의적 민족주의에 바탕한 작품을 써서 큰 호응을 얻었으나, 1922년 <민족 개조론>을 발표하면서부터는 현실성이 없고 자기 비하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1950년 한국전쟁 중 납북되어 만포에서 병사하였다.
저서에 <개척자> <재생> <마의태자> <단종애사> <혁명가의 아내> 등이 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