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립스틱 색깔을 바꾸는 여자

Front Cover
우리글, Mar 17, 2011 - Fiction
0 Reviews
소설가 윤용호의 미니픽션 ‘립스틱 색깔을 바꾸는 여자’

윤용호의 미니픽션은 무엇보다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다. 때로는 발칙하기마저 하다. 오가는 전철 속에서 혹은 잠시 짬이 날 때마다 한 꼭지를 읽고 덮어두어도 여운이 길다. 싸구려가 아니기 때문이다.
냉혹하고 이기적이기만 한 남녀관계, 무너지는 가정, 훼손되는 전통 등에 대해 그가 퍼붓는 냉소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아픈 곳을 대신 꼬집어주어 묘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준다. 그의 미니픽션은 우리의 갈증을 해소시켜주는 맥주 맛과 같다.
그래서 소설가 김원우는 윤용호의 작품을 “영롱하고 경이롭다. 독창적이고 다양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재미있다. 이것이 윤용호의 미니픽션 세계다.” 라고 평한 것일 게다.


으로 등단한 후,《경마장의 말꼬리는 잡히지 않는다》《그래서 우리는 재혼했다》등의 장편소설과,《날아다니는 가위》《임대가족》《말이 가면을 쓰는 이유> 등의 소설집을 펴냈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Other editions - View all

About the author (2011)

저자 - 윤용호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