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 날마다 채우는 지식충전소

Front Cover
준앤준, Oct 5, 2009 - Literary Collections - 400 pages
0 Reviews


명언에 담긴 의미를 되새겨 내 것으로 만들 수 있는 기회!

예로부터 제대로 된 지식인이나 교양인이 되기 위해서는 30대 이전에 ‘문사철(文史哲) 600’을 읽어야 한다고 말한다. ‘문사철 600’이라는 것은 문학서적 300권, 역사서적 200권, 그리고 철학서적 100권을 의미하며, 젊어서 이 600권을 읽지 않고서는 지식인의 대열에 설 수 없다는 아주 준엄한 가르침이기도 하다.
여기에 대해 드라마 의 극작가이신 신봉승 님의 말을 옮겨본다.
“문학서적을 읽어야 하는 것은 ‘언어의 보고(寶庫)’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데는 단순한 생활어(生活語)로도 충분하지만, 교양인이나 지식인의 대우를 받자면 문화어(文化語)를 구사할 줄 알아야 한다.
역사서적을 읽어야 하는 것은 ‘체험의 보고’이기 때문이다. 젊어서 경험할 수 없는 여러 가지 일들을 역사 서적을 읽으면서 간접체험을 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옳고 그른 일, 의롭고 의롭지 않은 일,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할 가치를 얻을 수 있다.
철학서적을 숙독해야 하는 것은 ‘초월(超越)의 보고’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풍요롭게 살기 위해서는 현실보다 더 환상적인 초월의 세계가 있다는 사실도 알아둬야 한다. 척박하기만 한 현실 세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힘과 능력을 철학서적에서 얻을 수가 있다.”

독서가 자신의 인생을 살찌우고 삶을 풍요롭게 해줄 수 있다는 것은 누구나가 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문제는 실천이다. 현대인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바쁜 일과를 보내고 있다. 특히 입시를 위한 교육에 내몰리고 있는 학생들은 흔히 책 읽을 시간이 있다면 그 시간에 공부를 하는 게 좀 더 나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런 말을 들을 때마다 안타까운 마음 그지없다.
어렸을 때부터 독서 습관이 제대로 길러졌더라면, 그래서 차근차근 나이에 맞는 책들을 읽고 소화해 낼 수 있는 능력을 키웠다면 지금 당장 눈앞의 지식을 위해 급급해 하지 않아도 될 텐데 말이다. 거시안적으로 내다보면 문제의 해결 능력을 가르쳐주는 것이 바로 책 안에 모두 들어 있는데 말이다.
그러나 실망하지 말라.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라 하지 않았던가. 지금 당장 그 많은 책을 읽을 시간이 부족한 사람들을 위해, 세상에 나온 꼭 읽어야만 하는 명저(名著)들 속에 담긴 주옥같은 말들만을 가려 뽑아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이 책 안에 담긴 소중하고 아름다운 글을 반복해서 읽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여러분의 것이 되어 있을 것이다. 일 년을 살면서 하루에 한 쪽씩 편안한 마음으로 읽고 그 안에 담긴 무한한 의미를 깊게 새길 수 있기를 소망한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About the author (2009)

저자 - 박대훈
전북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 , 기자와 편집국장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발행인으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관심》상.하, 엮은 책으로는《시린 가슴으로 씌어진 내 영혼의 편지 2》 등이 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