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묵은 약속

Front Cover
연인 M&B, May 25, 2011 - Literary Collections - 240 pages
0 Reviews
가족주의 아닌 공동체 의식이 필요한 시대
-분단 시대의 가족사 쓰기

이 책은 1942년 전북 전주 출생으로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농경제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69년 미국으로 유학, 오하이오 주립대학 경제학 석사, UC 리버사이드에서 박사과정 후 미국에 정착하여 40여 년 동안 회계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철 선생의 자전에세이다. 일제강점기를 지나 8.15광복, 그리고 6.25전쟁을 통해 이념이 달랐던 외가와 친가의 극명한 상황들이 해결되지 않은 분단의 아픔처럼 가슴 저리게 그려내고 있다. 이념을 뛰어넘는 가족애와 미국으로 유학가면서 했던 아버지와의 지키지 못한 약속에 대한 회한과 감회가 아프게 다가오고 있지만, 다음 세대를 위한 ‘가족주의 아닌 공동체 의식이 필요한 시대의 더불어 사는 삶’을 선택한 필자의 선구자적 실천 의지는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의 굳은 믿음으로 힘을 더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농과대학에서 공부하면서 한국의 역사와 사회에 관하여 많은 고민을 안고 살았다. ROTC 장교로 군 복무를 할 때 신영복 선생님이 찾아온 적도 있고, 대학원에서는 한국의 유명한 농업경제학자였던 김준보, 김문식 선생의 제자로 제2차 경제개발계획을 짤 때 젊은 실무 보조자로 활동했으며, 1968년 대학원 재학시 통혁당 사건이 발생하였고, 중앙정보부에서 며칠 간 조사를 받기도 하였다. 이 사건이 그의 인생의 전환점이 되기도 한다.

"더 큰 이상을 품고, 돌아오면 꼭 나라를 위해 더 크게 일해야 한다."는 유학을 반대했던 아버지를 설득하며 말씀드렸던 "꼭 그렇게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채 ‘40년 묵은 약속’이 되어 버렸다. 1978년 아버지의 작고로 결국 지키지 못한 약속에 대한 아들의 죄송스러운 마음을 함께 담아 ‘분단 시대의 가족사이며 대한민국의 현대사’인 [40년 묵은 약속]을 출간하게 되었다.

What people are saying - Write a review

We haven't found any reviews in the usual places.

About the author (2011)

저자 - 김철
저자 김철은 1942년 전북 전주 출생으로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농경제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69년 미국으로 유학, 오하이오 주립대학 경제학 석사, UC 리버사이드에서 박사과정 후 미국에 정착하여 40여 년 동안 회계사로 활동하였다. 서울대학교 농과대학에서 공부하면서 한국의 역사와 사회에 관하여 많은 고민을 안고 살았다. ROTC 장교로 군 복무를 할 때 신영복 선생님이 찾아온 적도 있고, 대학원에서는 한국의 유명한 농업경제학자였던 김준보, 김문식 선생의 제자로 제2차 경제개발계획을 짤 때 젊은 실무 보조자로 활동했으며, 1968년 대학원 재학시 통혁당 사건이 발생하였고, 중앙정보부에서 며칠 간 조사를 받기도 하였다. 이 사건이 그의 인생의 전환점이 되기도 한다. “더 큰 이상을 품고, 돌아오면 꼭 나라를 위해 더 크게 일해야 한다.”는 유학을 반대했던 아버지를 설득하며 말씀드렸던 “꼭 그렇게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채 ‘40년 묵은 약속’이 되어 버렸다. 1978년 아버지의 작고로 결국 지키지 못한 약속에 대한 아들의 죄송스러운 마음을 함께 담아 ‘분단 시대의 가족사이며 대한민국의 현대사’인 『40년 묵은 약속』을 출간하게 되었다.

Bibliographic information